2020년도 국민건강보험요율_국민건강보험공단 > 공지사항

본문 바로가기

자동로그인

국민건강보험공단 | 2020년도 국민건강보험요율_국민건강보험공단

페이지 정보

작성일 19-12-11 11:34 조회237회 댓글0건

본문

2020년 1월부터 건강보험료와 장기요양보험료가 아래와 같이 인상됩니다

1. 건강보험료
- 직장가입자 건강보험료율 6.67%

2. 장기요양보험료
- 장기요양보험료율 : 10.25%
- 보험료 산정방법 : 건강보험료 x 장기요양보험료율(10.25%)
 

* Health Insurance Contributions

Contribution Rate for the employee insured :  6.67%

- Monthly Contribution based on Monthly Salary

= Average Monthly Salary × Contribution Rate(6.67%)

※ Contribution is paid by the employee insured(50%) and the employer(50%).

 

* Long-term Care Insurance Contribution

Contribution Rate : 10.25%

- Monthly Contribution = Health Insurance Contribution × LTCI Contribution Rate(10.25%)



 

건강보험료: 3.2% 인상

   O 직장가입자 건강보험료율: 6.46%(2019년) 6.67%(2020년)

     – 보수월액보험료(월): 보수월액 × 보험료율(6.67%)

      ※ 근로자와 사용자가 각각 50%씩 부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(단위 : %)

구 분

가입자부담

사용자부담

국가부담

근 로 자

공 무 원

사립학교교원

6.67(100)

6.67(100)

6.67(100)

3.335(50)

3.335(50)

3.335(50)

3.335(50)

-

2.001(30)

-

3.335(50)

1.334(20)

     – 소득월액보험료(월): 소득월액 × 6.67%

     ※ 소득월액 = {(연간 보수외소득 – 3,400만원) / 12개월} × 소득평가율

   O 지역가입자 부과점수당 금액 : 189.7원(2019년) ⇒ 195.8원(2020년)

     – 월보험료 : 보험료 부과점수 × 부과점수당 금액

 

장기요양보험료: 20.5%(1.74%p) 인상

   O 장기요양보험료율: 8.51%(2019년) 10.25%(2020년)

   O 보험료 산정방법: 건강보험료 × 장기요양보험료율(10.25%)

 

인상 배경

   O 건강보험 등 보장성확대

     – ‘19년에는 흉부, 복부 MRI와 자궁·난소 초음파 건강보험 적용을 확대 추진하고, 전립선비대증 등 남성생식기

       질환의 진단 등을 위해 실시하는 남성생식기 초음파 검사 등 급여화 추진

     – ‘20년부터 척추질환, 근골격 질환, 안·이비인후과 질환 등의 MRI는 단계적으로 건강보험 적용을 확대할 예정

   O 장기요양 수가인상: 평균 2.74%

     – 요양시설 2.66%, 주야간보호 2.67%, 방문요양 2.87%, 단기보호 2.89% 등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회사명 한국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주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남부순환로 1291 B동 1,3,4층
사업자 등록번호 113-82-06460 센터장 손종하
전화 02-6900-8000 팩스 02-6900-8001 / E-mail : info@migrantok.org
개인정보관리책임자 손종하

Migrants' Help Line

1644-0644

WEEKDAY 9AM-6PM (LUNCH 12PM-1PM)
SAT HOLIDAY OFF

Copyright © 2005-2016 한국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. All Rights Reserved.

페이스북트위터구글플러스